그대, 꽃처럼 내게 피어났으니

ISBN : 979-11-89129-55-2

저자 : 이경선

페이지 수 : 128

발행일 : 2020. 3. 14.


책 소개 :

한번쯤 그런 사랑을 해보았나요?

미치도록 사랑하고, 사무치게 그리워했던 경험이 있나요?

그런 사랑을 하고 있는

모든 이들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


시인 이경선은 그런 사랑을 노래합니다.

그의 첫 번째 시집 <그대, 꽃처럼 내게 피어났으니>는

행복하고도 서글픈, 사랑이란 마음을 담았습니다.


오늘도 사랑하고 있는 당신에게

한 줄의 공감과, 위로를 건넵니다.


출판사 서평 : 

당신에게 삶을 지탱해주는 단 한 가지가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요?

이경선 시인은 단연코 ‘사랑’이라 말합니다.

사랑에 미소 지을 줄 알고, 사랑에 아파할 줄 알며, 사랑의 뜨거운 눈물을 이해하는 사람.

이경선 시인이 그런 다양한 감정을 담아 시집 <그대, 꽃처럼 내게 피어났으니>를 출간했습니다.

사랑은 언제나 어렵지만 그럼에도 놓아버릴 수 없다고 말하는 이경선 시인.

이미 sns를 통해 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사랑의 마음을 심어주고 있는 시인의 나지막한 메시지.

사무치도록 그리운 감정의 기록. 당신에게 전합니다.


저자 소개 : 

이경선 시인


사랑은 참 어렵다.

그럼에도 놓아버릴 수 없다.


사랑했음으로

당신과 나의 시간이

그토록 찬란히 빛났으니


사랑했던 날들과

사무치게 그리운 날들에

적어간 기록

그날의 당신에게

전하고 싶은 이야기


인스타그램 @simgeul___


책 속 내용 : 

걸음 (P.21)


걸음걸음 순간마다

그대를 담아봅니다

빛나는 햇살 한 조각에

포근한 공기 한 줌에

그대란 이름을 떠올립니다


나의 걸음, 그대에게 다가갑니다

저만치의 그대, 가까워질 때면

나의 맘 설렘으로 차오릅니다

두근두근, 몽글몽글


고마워요 그대, 내 곁에 와주어서

사랑해요 그대, 내 마음 전부로서



가을날, 너는 내게 (P.47)


고요한 공기

파아란 하늘

가을색 거리

모든 게 아름다운 순간

이보다 아름다운 너를 떠올리며

난 마음 가득 사랑으로 너를 꽃 피운다

가을날, 너는 내게 무엇보다

어여쁘다.



머물러다오 (P.83)


너는 내게 머물러다오

햇볕에 일렁이는 물결처럼

거리의 골목 피어난 꽃잎처럼

밤하늘 비추이는 달과 별처럼

그렇게 남아다오

너는 내게


단 한순간 나, 널 놓치지 아니할 테니